Daily e-sports

[이슈] 여명숙 위원장, '게임농단' 증거 있다더니 '딴소리'

center
지난달 30일 큰 파문을 불러일으켰던 게임물관리위원회 여명숙 위원장의 '게임농단 4대 세력' 발언이 '근거 없는 주장'이었음이 밝혀졌다.

여명숙 위원장은 당초 '게임농단 세력'에 대한 근거가 있다고 주장했으나, 10일 추가 감사에서는 "사실 확인을 위해 의원들의 힘을 빌려달라는 발언이었다"며 말을 바꿨다.

여 위원장은 또 게임농단 핵심 세력으로 지목한 청와대 전병헌 수석에 대해 "그 분(전병헌 정무수석)이 게임 농단에 관련 있다고 말한 적은 없다"며 "정치인 친인척을 빙자했다는 말로 피해를 입혀 사죄드린다"고 당초 입장을 번복했다.

게임물관리위원회 여명숙 위원장은 10일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추가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30일 국정감사 당시 주장한 '게임농단 4대 세력'과 관련한 사실 관계를 증명할 만한 자료는 없다고 실토했다.

여 위원장은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이전 거론한 대로 이 자리에서 게임 농단 세력에 대한 증거 자료를 밝혀야하지 않겠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여 위원장은 "제가 수사기관도 아니고 의혹과 관련한 사실 관계를 증명할만한 자료는 없다"며 "(해당 의혹에 대해) 의원님들께서 힘을 빌려주십사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이은재 의원은 현재 공모 중인 신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후보 모집과 관련한 질의를 이어갔다. 이 의원은 "한콘진 원장으로 응모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뒤를 봐주겠다고 약속한 세력, 정치인이 있어 권유를 받고 공천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여 위원장은 "원장 공모에 응모한 것은 맞으나 원장 낙점을 도와주겠다는 정치권 인사가 있다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고 대답했다. 이어서 여 위원장은 "누가 관련 발언을 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고, 이 의원은 "상식적으로 이미 청와대와 여당의 눈 밖에 난 상황에서 원장 공모에 서류를 낸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해당 주장과 관련된 정치인에 대해선 추후 다시 언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병헌 수석과, 김정태 교수, 본지 등은 여 위원장의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및 손해배상 소송을 시작했거나 법률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