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터뷰] 비누스 이재용 대표 "웹툰 기반 게임 전문 개발사로 자리매김할 것"

center
김두삼 작가의 인기 웹툰 기반 모바일게임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이 웹툰 기반 게임 출시 대열에 합류했다. 비누스엔터테인먼트는 23일 청담동 CGV 씨네시티에서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 기자 간담회를 열고 게임의 출시 일정과 상세 정보에 대해 공개했다.

TPS 스타일의 게임 진행과 RPG 요소가 결합된 스토리 텔링 액션 스릴러 게임인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의 개발사 비누스엔터테인먼트는 신생 개발사지만 출중한 개발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웹툰 기반 게임인 '갓오브하이스쿨 with 네이버 웹툰' 개발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이재용 대표를 중심으로 IP 기반 게임 개발에 최적화된 개발팀을 보유하고 있는 것.

비누스엔터테인먼트의 이재용 대표는 "'하이브'의 열렬한 애독자였는데 웹툰을 보니 재미있는 PvE 구도가 게임으로 완성될 수 있겠다고 생각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이 원작만큼의 인기를 얻을 수 있도록 원작에 충실한 게임을 내놓을 계획이며, 추후에도 IP 기반 게임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다음은 이재용 대표와의 일문일답.

Q 웹툰 '하이브'의 모바일게임화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A '하이브'의 열렬한 애독자였다. 웹툰을 보다 보니 끈질기게 생존하는 캐릭터와 이들을 끊임없이 괴롭히는 곤충, 폭도 등을 보면서 게임으로 개발하면 재미있는 PvE 구도가 완성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직업병처럼 말이다(웃음). 만화 속에서 살아가는 캐릭터들의 생존법도 마음에 들었다. 자신의 세력을 결집시키고 더 큰 무리로 성장시켜 나가는 모습을 게임 콘텐츠로 기획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Q 기존 웹툰 기반 게임들과 다르게 스토리 텔링 RPG라는 장르를 선택했다.
A 원작이 가지고 있는 우수한 스토리를 게임에서 만나볼 수 있을 때 이용자들이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또한,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시도해보지 않은 새로운 장르에 대한 도전이면서도, 내부적으로는 게임성, 수익성 등에 대해 꼼꼼한 검수를 진행해서 이 장르를 통한 성공 가능성을 확신했다.

Q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만의 차별점이 있다면.
A 페이투윈 방식이나 뽑기 위주의 기존 RPG들과 다르게 스토리를 진행하며 이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게임에서는 인트로에나 들어갈 고퀄리티 시네마 영상도 다수 삽입돼 있다. 영상팀을 따로 둘 정도로 공을 들이고 있다.

Q 원작 캐릭터 중 할아버지와 같이 전투에 특화된 캐릭터들이 있다. 캐릭터 수집 요소도 없지는 않을 것 같다.
A 전투를 진행하면서 만화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을 수집할 수 있다. 수집을 강조하지는 않고 있지만 다양한 캐릭터를 수집할 수 있고, 이를 적절히 활용하면 전투에서 큰 이점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스토리 진행에 더욱 초점을 둔 게임이다.

center

Q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의 예상 국내 성과는.
A 우수 IP를 활용한 만큼 좋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게임성과 운영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어 장기적인 흥행을 이루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원작 스토리에 따라 게임 콘텐츠도 지속적으로 추가해 원작만큼의 인기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Q 추후 업데이트도 '하이브' 원작 스토리를 따라갈 예정인지.
A PvP를 중시하는 다른 게임들과 다르게 스토리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만큼 원작의 스토리를 최대한 반영해 업데이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Q 김규삼 작가의 다른 작품과의 콜라보레이션 계획은 없나.
A 기회만 된다면 '정글고등학교'나 '천리마마트' 등의 캐릭터들을 게임 내에 추가해보고 싶다. 하지만 우선 성공적인 게임 출시가 시급하다. 당장 고려하고 있지는 않고 추후 안정적인 상황이 되면 작가님과 논의해보겠다.

Q 모바일 플랫폼을 선택한 이유가 있다면.
A 웹툰 소재로 제작한 게임이라 모바일 플랫폼이 적합하다고 생각했다. 많은 독자들이 출퇴근 시간이나 잠들기 전 휴대폰으로 웹툰을 본다. 모바일게임이 더 친숙하게 느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Q 게임에서만 즐길 수 있는 스토리가 존재하는지.
A 원작의 내용을 충실히 따를 생각이다. 기존 2D 만화를 3D 애니메이션 및 역동적인 게임으로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독자들도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서브 퀘스트 등을 통해 원작에서 만날 수 없는 스토리도 조금씩 추가된다. 같은 내용이지만 새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할 계획이다.

Q 구체적인 출시 일정에 대해 말해달라.
A 9월말이나 10월 중으로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Q 더 하고 싶은 말은.
A 다른 웹툰 기반 게임들이 이미 정해진 게임에 웹툰을 입히는 경우가 많았다면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은 웹툰을 게임으로 얼마나 더 잘 표현할 수 있느냐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하이브' 원작의 등장인물과 배경, 세계관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게임적인 재미를 살릴 수 있도록 많이 준비할 테니 기대해달라. 비누스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IP 기반 게임 개발을 전문적으로 수행해나갈 계획이다. 첫 프로젝트인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은 그만큼 더 중요하다. 잘 준비하겠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