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터뷰] '하이브' 김규삼 작가 "웹툰 게임화 꿈 이뤄 영광"

center
인기 웹툰 '하이브' 김규삼 작가가 '하이브' 기반 모바일게임 출시에 대해 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김규삼 작가는 23일 서울 청담동 CGV씨네시티에서 열린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 기자간담회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내 "내 콘텐츠가 게임화되는 것이 꿈이었다"며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으로) 큰 꿈이 현실화되는 모습을 보니 매우 영광스럽고 기분이 굉장히 좋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김 작가는 "내 콘텐츠가 뛰어난 개발사를 만나 게임화되는 모습을 보니 기대가 많이 된다"며 "많은 분들이 '하이브' 웹툰뿐만 아니라 게임도 함께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center

김 작가는 전작인 '천리마마트' 기반 게임 출시를 준비하다 프로젝트가 중단됐던 아픔을 갖고 있다. 이에 대해 김규삼 작가는 "당시 여러 사정에 의해 개발이 중단됐다"며 "이번에는 믿을 만한 분들과 함께 하는 만큼 걱정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규삼 작가는 '하이브 with 네이버 웹툰'에 대해서는 "액션 스릴러 장르의 만화여서 좀비가 등장하는 FPS 게임에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개발사에서 두 가지 요소가 잘 어우러지게 만들어주신 것 같다"며 "웹툰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이용자들이 직접 조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색다른 재미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연재 중인 웹툰 '하이브' 스토리 전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작가는 "스토리 진행 상황을 미리 말하는 것은 곤란하지만 기승전결에서 '전'으로 달려가는 중"이라며 "조만간 스토리 전개상 피크가 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center

김규삼 작가는 2000년 단편 '킬러 레옹'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네이버 웹툰에서 '입시명문 정글고등학교', '쌉니다 천리마마트', '버프소녀 오오라' 등 다수의 인기 작품을 연재한 바 있다.

'하이브'는 2014년 1월 네이버 웹툰을 통해 첫 화 연재가 시작됐으며 현재까지 인기리에 연재되고 있는 작품. 급격한 원시 대기화로 인해 거대화된 곤충과의 사투를 그리고 있으며, 혼돈과 무질서만 남은 서울에서 거대 곤충, 폭도 무리, 군인들과 대립하며 살아나가는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실제 서울의 지명 및 장소들이 만화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어 현실감을 더하며, 극한의 상황에 처한 인간들의 잔혹한 면모를 사실적으로 묘사해 많은 독자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