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모바일 시장, 장르 다변화가 필요해

최근 몇년 동안 국내 게임 시장은 모바일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모바일 RPG 위주로 시장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RPG가 아닌 다른 장르 모바일 신작들은 시장에 뿌리내리지 못하고 잊혀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PC 플랫폼에서 충분히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FPS나 AOS 장르도 모바일에서는 성과가 신통치 않았습니다. 많은 개발사들이 비 RPG 장르 모바일 게임을 야심차게 출시해왔으나 게이머들의 기억에 남을 만한 작품은 딱히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업체들도 RPG 중심으로 선회할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정통 MMORPG와 캐주얼 RPG, 턴제 RPG, 카드 수집형 RPG. 게임마다 다른 수식어로 차별점을 강조하지만 결국 RPG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최근 출시된 신작 두 편은 적지 않은 업계 관계자들과 게이머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넷마블의 '펜타스톰'과 스마일게이트의 '탄'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두 작품 모두 RPG가 아닌 장르 게임인데요. 모처럼 등장한 모바일 AOS(펜타스톰)와 FPS(탄) 기대작 출현에 많은 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두 작품 모두 훌륭한 게임성을 인정 받고 있습니다. 해당 장르 게임의 기본 소양을 모두 갖췄고 모바일 최적화 작업까지 잘 마무리했다는 평가입니다. 이미 해외 시장에 먼저 출시돼 높은 매출을 올린 뒤 한국 시장에 출시됐다는 공통점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해외 서비스 경험이 있기에 출시 초기 시행착오를 대폭 줄일 수 있는 장점까지 있습니다.

출시 초반 반응도 나쁘지 않은 상황입니다. 당장 매출 순위 최상위권에 오르지는 못하고 있지만 꾸준히 이용자를 늘려나간다면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기대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펜타스톰'과 '탄'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한다면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의 장르 다변화라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장르 편중 현상은 어떤 콘텐츠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다양한 장르에서 신작이 꾸준히 출시될 수 있는 구조가 마련돼야 기존에 없던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시도도 가능할 텐데요.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의 경우 이미 있던 장르도 기피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RPG가 아니면 어렵다는 인식으로 인해 메이저 장르조차 신작을 찾기 힘듭니다. 이런 구조에서는 전에 없던 새로운 재미를 이용자들에게 제공하기 어렵습니다. 혁신적인 신작 없이는 게임 시장도 위축되기 쉽겠죠.

장르 다변화가 이뤄진 뒤에야 참신한 아이디어가 빛나는 작품들이 보다 규모 있게 제작되는 구조가 마련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펜타스톰'과 '탄'. 두 작품이 시장에 안착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