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프리뷰] 탄: 끝없는 전장, 모바일 FPS의 진수

center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와 텐센트 게임에서 3년간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정통 FPS 모바일 게임 '탄: 끝없는 전장'이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PC 기반 FPS 게임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고품질 그래픽과 긴장감 넘치는 플레이 방법을 완벽히 구현한 점이 '탄: 끝없는 전장'의 특징.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자들이 조작하기 어렵다는 점까지 감안해 슈팅 게임 이용자들의 플레이 성향에 잘 부합되도록 최적화까지 진행했다고 하니 '탄: 끝없는 전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만 간다. 조만간 국내 정식 발매 예정인 '탄: 끝없는 전장'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대한민국 FPS의 판을 바꿀 슈팅 쾌감

'탄(彈): 끝없는 전장'은 최대한 공정한 경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제작됐으며, 강제적인 유료화와 지루한 양성을 느낄 필요가 없는 것이 최대 장점이다.

center
개발사는 이용자들이 직접적인 슈팅 체험을 느끼도록 하는 것을 최우선 목적으로 삼고 게임을 제작했으며, 전통적인 FPS 콘텐츠를 대부분 구현함과 동시에 새로운 모드를 추가해 이용자들이 다양한 요소를 틈틈이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게임화면 또한 새로 개발한 자체 엔진을 사용해, 전체적으로 PC 수준의 그래픽을 구현했다. 캐릭터, 총기, 이펙트 등에서도 화려함을 맛볼 수 있다.

◆시나리오 모드부터 AI 대전, PVP까지! 다양한 게임 모드

'탄: 끝없는 전장'은 모바일 FPS로는 드물게 PC 게임 못지 않은 다양한 게임 모드를 제공한다. 정해진 시나리어에 따라 게임을 클리어하는 에피소드 스테이지는 기본. AI를 상대로 게임을 진행하는 좀비웨이브 모드와 크레이터 모드, 서바이벌 모드뿐만 아니라 이용자간 대전인 폭파 모드 팀 데스 매치까지 다양한 즐길거리가 준비돼 있다.

center
*에피소드 스테이지

가까운 미래, 인류는 사악한 블리츠(Blitz) 나노 몬스터들과 끝을 알 수 없는 전쟁을 벌이게 됐다. 블리츠 나노 몬스터들의 등장으로 인해 지구는 이미 인류에게 지옥이나 다름 없이 변해버렸다. 이에 세상은 새로운 영웅의 등장을 기다리고 있고, 이용자 본인이 특수부대 영웅으로 등장해 전우들과 함께 세상을 지옥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나서야만 하는 상황이다.

center
*좀비웨이브 모드

독립 부대 'GRX'는 블리츠와의 전쟁 중 '뇌격탑'이 블리츠의 최종 바이러스 기지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블리츠는 GRX의 집중 공격에 대항하기 위해 대규모 병력을 투입해 뇌격탑을 방어했고, GRX는 정면 돌파로는 도저히 뇌격탑 내부로 진입이 불가한 상황이 됐다.

이에 GRX에서는 정예 요원(이용자)들로 구성된 특수부대를 파견해 뇌격탑 옆의 산마라 실험실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이들 정예 요원들은 산마라 실험실에서 고공낙하로 뇌격탑 하부까지 진출했다.

정예요원이 된 이용자들은 4인 소대를 구성해 좀비 던전에 진입하고, 치혈한 전투를 펼친 후 마지막으로 가장 강력한 최종 바이러스인 '뇌신'에 도전하게 된다.

이용자는 게임 내에서 사망하면 부활 코인을 사용할 수 있으며, 부활 코인을 사용하지 않으면 30초 대기 후 다른 이용자 근처에서 부활, 일정시간 동안 무적 상태로 플레이를 진행할 수 있다.

center
*크레이터 모드

크레이터 모드는 다른 게임 모드보다 더욱 강력해진 블리츠 나노 몬스터들과 맞붙는 새로운 콘텐츠이다. 크레이터 모드에서는 절대 단독으로 적과 상대할 수 없으며, 다른 요원(이용자)들과 함께 협력하여 막강한 몬스터들을 공략해야 한다.

center
*서바이벌 모드

서바이벌 모드는 크레이터 모드와는 정반대로 이용자들이 단독으로 몬스터들이 도사리고 있는 전장의 중심에 진입해 전투를 벌이는 것.

특공대가 된 이용자는 같은 부대원이나 친구도 없이 홀로 싸우게 된다. 전장에 있는 것이라곤 오직 수없이 몰려드는 몬스터 뿐. 지치지도 않고 끝없이 계속 몰려드는 몬스터를 일당백이 돼 끝까지 싸워서 버텨야만 한다.

center
*PVP - 폭파모드

온라인 FPS와 마찬가지로 게임의 핵심 재미를 가지고 있는 폭파 미션. 공격측은 C4 폭탄을 사용해 목표를 파괴해야 하고, 방어측은 목표물이 파괴되는 것을 목숨을 걸고 막아야만 한다. 승리를 위해서는 개인 기술보다 팀 전략을 보다 치밀하게 짜야 한다.

center
*PVP - 팀 데스 매치

팀 데스 매치 모드는 각 진영 중 중 한 진영이 정해진 포인트를 먼저 획득하거나, 주어진 시간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더 많은 포인트를 얻어야만 승리할 수 있다. 그만큼 더욱 치열한 전투가 펼쳐지는 기본적인 PVP 게임 모드이다. 적들과 조우하면 자신의 모든 개인 기술을 펼쳐 승리를 쟁취해야만 한다.

◆개성 넘치는 다양한 캐릭터와 함께 즐긴다

*미녀 캐릭터 에프큐에스(FQS)

맑은 눈동자와 깔끔한 단발머리, 늘씬한 허리선에 섹시한 몸매, 융통성 있는 말투, 민첩한 솜씨까지. 많은 남성 게이머들의 눈이 번쩍 뜨일 수밖에 없는 미녀 캐릭터이다. 그녀는 거의 어떠한 훈련에도 참여하지 않았지만 모든 임무들을 아주 깔끔하게 수행한다. 그녀가 바로 오랫동안 자취를 감췄던 FQS이다.

center
미녀 캐릭터부터 훈남까지. 개성 넘치는 다양한 캐릭터가 게임에 등장한다.
*정예 요원 미나르

미나르는 알려지지 않은 특수부대 중 한 곳의 정예 팀원으로 알려졌다. 미나르는 나라를 위해서 목숨까지 바치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성격이다. 그가 가지고 있는 각오와 전투 능력은 일반 사람들이 상상할 수 없는 수준이며, 그의 행동은 민첩하고 과감해 전투 중 상대에게 치명타를 입히기에 충분하다.

*섬광탄 면역 고스트엑스(GHOST-X)

비밀에 감춰져 있는 신비한 부대원. 지옥 훈련을 통해 뛰어난 전투능력을 보유한 인물이다. 쉐도우 킬러라고도 불리며, 섬광탄 면역이라는 특수 능력을 갖췄다.

*귀족 출신 특수경찰 오펠리아(Ophelia)

귀족 출신의 여성들로 어려서부터 각종 훈련을 견뎌낸 끝에 특수경찰 부대에 합격한 대원들이다. 그들은 신속하게 움직이고 사격에서도 민첩하게 반응해 보통 사람들이 불가능한 임무들을 하나하나씩 완벽하게 완성해 왔다. 깊은 밤이 되면 그들은 은닉 장소에서 적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며, 정확한 행동 시기를 노린다. 사람들은 이들을 가리켜 '오펠리아(Ophelia)'라 부른다.

*마피아 킬러 옴모(OMOH)

R국의 '마피아 킬러'로 불린다. 막대한 권력을 가지고 있는 R국의 독립기구인 내무부와 협력하며 그들이 원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옴모(OMOH)는 1987년에 성립된 정예 특수부대로, 범죄를 막고 마약상을 소멸하는 것이 그들의 주요 임무이다.

하지만 중대한 상황이 발생하면 그들은 보통 알파 부대와 같이 협동 작전을 진행한다. 특히 지난 2002년 R국에서 인질 사건이 발생했을 때 옴모와 알파부대는 인질을 구출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SWAT

L도시의 높은 범죄율이 떨어질 줄 모르던 1960년대 중반. 날로 심해지는 폭력 범죄 활동을 막기 위해 L도시의 경찰에서 신속하게 반응할 수 있는 훈련이 됐고, 장비가 뛰어난 특수경찰부대를 설립했다.

이들은 이후 SWAT으로 불렸고 도시 내 각종 돌발적인 폭력 범죄에 대응하라는 임무가 부여됐다. SWAT의 총편제는 67명으로, 중위 한명이 전체 SWAT를 통솔하고 6명의 부사관이 6개 분대를 관리한다. 각 분대 내에는 5명으로 구성된 2개 소대가 존재한다. 임무 수행 시, 각 소대는 진공팀, 스나이퍼팀, 지원팀, 의료팀, 협상팀으로 재구성돼 각자 역할에 충실하도록 훈련을 받았다.

◆'탄: 끝없는 전장' 스크린샷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탄: 끝없는 전장' 개요
개발사 : 텐센트 게임
퍼블리셔 : 스마일게이트메가포트
장르 : 모바일 FPS
출시일 : 4월 중순
홈페이지 : https://event.playstove.com/cbt/TAHNTeasing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