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킹스레이드' 흥행을 바라보며

카카오 게임하기 등장, 캐주얼 게임 대세, '블레이드' 이후 하드코어 액션 RPG 시대 도래. 그리고 이제 '리니지2 레볼루션'의 흥행에 따라 MMORPG 시대가 예고되고 있다.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일정 시기마다 특정 장르가 시장을 주도해왔다.

물론 모든 게임이 이 흐름에 따라 나오고 사라진 것은 아니다. 캐주얼 게임 '모두의마블'이나 수집형 턴제 RPG '세븐나이츠'는 3년이 넘도록 매출순위 상위권을 지키면서 장수하고 있다.

조금씩 변수가 있긴 하지만 지금 구글플레이 매출 10위권에 있는 게임들은 대다수가 TV 광고를 비롯, 마케팅에 많은 돈을 썼다는 공통점이 있다. GD를 앞세운 '리니지2 레볼루션'부터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클래시로얄', '리니지 레드나이츠', '모바일스트라이크' 등이 꼽힌다.

언제부턴가 매출순위 TOP 10 진입에는 게임이 재미있어야 한다는 것은 물론 마케팅을 자본력이 있어야 한다는 전제 조건이 깔리기 시작했다. 넷마블, 엔씨소프트, 카카오 등 TOP 10에 있는 게임들 모두 대형 퍼블리셔 가 서비스하는 게임들이다.

그래서 이 게임이 더 주목을 받는가 싶다. 바로 '킹스레이드'다. 베스파라는 중소 개발사에서 만든 이 게임은 마케팅 없이 구글플레이 매출 5위에 올랐다. 입소문만으로 매출 5위에 오른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특히나 '요즘 같은 세상'에 말이다.

앞서 구글플레이 매출 TOP 10에 있는 게임들은 마케팅에 많은 돈을 썼다고 했는데, 또 하나의 공통점이 있다. 확률형 아이템이 주력 BM이라는 것이다. 캐릭터 뽑기, 무기 뽑기, 카드 뽑기 등 무조건 뽑기다. 이용자들은 뽑기 한 번에 울고 또 웃는다.

'킹스레이드'는 과감하게 캐릭터 뽑기를 배제했다. 캐릭터 가격이 조금 비싸긴 하지만 특정 캐릭터를 뽑기 위해 수십, 많게는 백만 단위로 과금을 하는 다른 게임에 비하면 굉장히(?) 싼 편이다.

확률형 아이템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이 게임은 이용자들 사이에서 '착한 게임'으로 불리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또 이용자들과의 소통에도 주력, 보름 동안 6차례나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한 때 구글플레이 매출 TOP 10이 '마의 벽'으로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도 비슷하긴하지만, 허들이 낮아진 느낌이다. 그리고 이 허들을 넘는 것을 베스파는 보여줬다. 핵심 BM을 확률형 아이템으로 하지 않아도 대박을 터트릴 수 있다는 것, 이용자와의 소통에 주력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으로 말이다.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