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와이디온라인, 신규 매출원 발굴…인게임 광고로 승부수

center
와이디온라인이 게임과 광고를 결합한 신규 비즈니스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와이디온라인(대표 신상철)은 1일 기존 라인업과 차별화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탑재한 신규 게임 '프로젝트C'(가제)의 북미 서비스를 오는 8일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로젝트C'는 게임 내 다양한 광고를 지원하는 인게임 광고 수익 모델을 기반으로 한 신작으로, 기존 인앱 결제 수익에 광고 수익이 더해져 더욱 안정적인 매출원을 확보할 전망이다.

여기에 게임과 광고를 결합한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추가로 구성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한 새로운 수익 구조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계획이다.

이어 인게임 광고를 활용한 신작 '프로젝트T'(가제) 또한 개발 막바지 단계에 돌입하며 내년 1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특히 '프로젝트T'는 광고 콘텐츠 종합 미디어 기업 메모리(대표이사 미코시 히로야스)가 일본 내 광고 설계 및 현지 광고 영업을 담당할 것으로 알려져 있어 흥행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와이디온라인은 "수익성 강화를 위해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에 도전하며 신성장 동력 개발에 힘쓰고 있다"라며, "실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탑재한 여러 장르의 신작을 기획 중이며 '프로젝트C'와 '프로젝트T'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와이디온라인은 지난 11월 일본 모바일 광고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는 이그니스(대표이사 센 콘)의 국내 계열사인 메모리와 게임 콘텐츠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