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관람객 배려 필요한 지스타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6이 막을 내렸다. 올해 지스타는 출시를 앞둔 VR 게임들과 유명 IP 기반 신작들이 호응을 얻으면서 역대 최대 규모인 22만명이 부산 벡스코를 찾았다.

지스타 2016은 현재 게임 시장의 트렌드를 가늠할 수 있는 자리였다. 세계적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VR 콘텐츠들이 지스타 현장을 수놓았는가 하면, 유명 IP 확보에 힘쓴 업체들이 그 결과물을 선보였다. 매년 나오는 '지스타 위기론'이 무색할 만큼 올해 지스타는 성황을 이뤘다.

다만 아쉬웠던 점도 몇몇 눈에 띄었는데, 한 가지를 꼽자면 관람객들에 대한 배려다. 관람객 입장에서 지스타는 인내의 연속이다. 입장 전부터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고, 입장해서도 게임을 하나 시연하려 하면 또 대기를 해야한다. 그런데 벡스코 현장에는 쉴 공간이 마땅찮다. B2C관 안에 마련된 휴식 공간은 카페테리아 한 개가 전부다.

올해 넥슨과 넷마블은 계단식 시연존을 마련했다. 특히 넥슨의 경우 이 계단식 시연존을 통해 한 번에 600명 정도의 관람객이 한 번에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한정된 공간에서 최대한의 효율을 내려다보니 의자는 배치하지 못했다. 관람객들은 모바일, 온라인 게임 모두 서서 플레이했다.

넥슨의 35종 출품작 중 시연작은 모바일 13종, 온라인 6종이다. 게임마다 지스타 빌드에 맞춰 시연 시간이 다른데 짧게는 10분, 길게는 40분이 소요된다. 넷마블이 출품한 3종의 게임들도 5분에서 30분을 시연할 수 있었다.

계단식 시연존은 그 동안 지스타의 숙제였던 모바일 게임 전시 환경에 대한 해답으로 평가된다. 한꺼번에 최대한 많은 관람객들에게 시연 기회를 제공하면서 대기 시간도 크게 줄었다. 그러나 쉴 공간이 부족한 지스타에서는 관람객들의 피로가 가중될 수 밖에 없다.

지난 8월 독일에서 열린 게임스컴 현장을 방문했을 때 엄청난 규모에 놀라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눈에 띄었던 것은 관람객들을 위한 편의시설이었다. 행사장과 행사장 사이마다 푸드트럭이나 음료 판매대가 배치돼 있어 허기나 갈증을 느끼는 관람객들이 바로 이용할 수 있었다. 벡스코의 경우 지하에 식당가가 있긴 하지만 엄청난 인파가 몰리는 탓에 어김없이 줄을 서야한다.

매년 그렇지만 올해도 야외 부스 쪽에 있는 보도블럭 턱에 앉아 쉬는 관람객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왜 여기 앉아있으냐고 물어보니, 벡스코 내부에는 앉아서 쉴만한 장소가 마땅찮아서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지스타가 매년 양적, 질적 성장을 하고 있지만 이 성장의 토대가 되는 관람객들을 위한 편의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