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헝그리앱, 2016 지스타 통해 원스톱 마케팅 서비스 선보여

본 기사는 최근 대세로 떠오른 신규, 인기 스마트폰 게임과 관련 방송 콘텐츠 등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소개 자료는 각 모바일게임 개발사를 비롯해 퍼블리셔와 게임 공략 커뮤니티 헝그리앱 등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center

모바일게임 커뮤니티 헝그리앱을 운영하는 모나와(대표 송현두)는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2016'의 B2B 전시관에 400만 다운로드의 사전등록 어플 '모비'와 사전등록 어플 '루팅', 고과금 이용자들을 메인 타깃으로 한 게임 가계부 기능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게임 추천 어플 '찌' 등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설치하고, 지스타에 참여한 200여개의 국내외 게임사에 자사의 어플을 소개한다.

헝그리앱은 피처폰 시절부터 13년 간 모바일 게임 커뮤니티 운영을 진행해 국내 모바일 게임의 역사이자 산실로, 현재 일일 방문객 수 180만 명, 다양한 장르의 이용자들이 매일 15만 개 이상의 댓글을 남기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모바일 게임 브랜딩 툴로 자리 잡았다.

특히 헝그리앱과 함께 모비, 루팅, 찌를 연계하여 게임 출시 전 테스트 및 이용자 피드백을 바탕으로한 게임 개발 방향 결정, 추천 게임 노출, 정보 제공, 사전등록, 출시 후 잔존율 유지 등의 원스톱 마케팅 서비스가 자체적으로 가능해 국내외 게임 관계사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center

모나와의 하일구 홍보팀장은 "부스 내 회의실에서 이루어지는 비즈니스 미팅 외에도 참관객들이 편안하게 쉬면서 다과를 함께 할 수 있는 카페테리아 라운지를 운영 중이므로, 가벼운 마음으로 찾아오셔서 업무에 지친 심신을 재충전하실 수 있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은비 기자 (eunbi@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