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빅마켓 TOP3 트렌드③] 미국하면? 전략 게임!

center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대한민국 게임백서 2015에 따르면 2012년 136억500만 달러였던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은 2017년 246억2600만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다. 2014년 말부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국내 게임업체들은 해외로 눈길을 돌렸다. 하지만 글로벌 시장의 문턱은 높았다. 글로벌에 진출해 좋은 성적을 거둔 국산 게임은 손에 꼽을 정도다.

데일리게임은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 빅마켓 TOP3로 꼽히는 중국, 미국,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의 트렌드를 짚어보고, 진출시 고려해야할 점 등을 알아보는 기획을 마련했다.<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빅마켓 TOP3 트렌드①] MMORPG 왕국 중국
[빅마켓 TOP3 트렌드②] 일본, 색깔 뚜렷한 RPG 인기
[빅마켓 TOP3 트렌드③] 미국하면? 전략 게임!

center
8월 29일 기준 미국 앱스토어 매출 TOP10 및 장르 분포도.

미국은 단일 국가로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게임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비디오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지만, 미국은 모바일 게임으로만 따지면 글로벌 TOP3에 포진해 있다. 슈퍼데이터리서치에 따르면 2015년 미국은 6조7303억 원의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를 기록했다. 중국, 일본에 이어 3위다.

미국은 수많은 인종만큼이나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장르가 다양하다. 공통 분모를 찾자면 '복잡하지 않은 게임', '머리를 쓰는 게임' 정도가 되겠다.

복잡하지 않은 게임이 히트를 쳤던 것은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베트남 1인 개발자가 만든 '플래피버드'가 대박을 터트리면서다. '플래피버드'는 원터치 방식의 단순한 게임이다. 지난해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많은 인기를 끌었던 '길건너친구들'과 유사한 형식이다.

center

'플래피버드' 흥행 이후 미국에는 비슷한 아류작들이 쏟아질만큼 원터치 게임을 위시한 캐주얼 게임이 인기를 모았다. 현재 매출 순위 TOP10에 원터치 게임처럼 단순한 게임은 없지만 '플립다이빙', '롤링스카이'와 같은 단순한 게임들이 여전히 인기 순위 상위권에 오르고 있다.

8월 29일 애플 앱스토어 기준 매출 TOP10을 보면 RPG는 단 한 종도 없다. 20위까지 범위를 넓혀도 RPG는 '스타워즈: 갤럭시오브히어로즈', '서머너즈워: 천공의아레나' 두 종 밖에 없다. 미국 시장 진출 이후 꾸준히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서머너즈워'가 새삼 대단해 보일 정도.

2014년 말 미국 모바일 게임 시장 매출 1위는 슈퍼셀의 '클래시오브클랜', 2위는 머신존의 '게임오브워', 3위는 킹의 '캔디크러쉬사가'였다. 2년이 지난 2016년, 이 게임들은 지금도 매출 TOP5를 유지하고 있다.

center

매출 순위에서 알 수 있듯 일단 현재 미국 모바일 게임 시장은 대형 게임사들이 상위권을 장악하고 있다. 앞서 언급한 2014년만 하더라도 작은 업체들의 게임이 매출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고, 심지어 인디 게임사들의 게임도 많이 보였다. 하지만 지금은 이미 견고하게 자리를 굳힌 대형업체들의 틈새를 뚫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그리고 또 하나, 매출 TOP10을 통해 전략 게임과 퍼즐 게임이 인기가 높다는 점을 알 수 있다. 미국 이용자들은 게임 시스템이 간단하면서도 머리를 쓰는 것을 좋아한다. 그리고 오랫동안 진득하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을 선호하는 편이다.

혹 전략과 퍼즐이 아니라도 이 공식은 비슷하다. 1대1 대전 게임인 '마블올스타배틀'과 카지노 게임 2종이 매출 10위권에 포진해 있다.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포켓몬GO'도 마찬가지다.

매출 TOP10에 속한 게임 장르에서 좀 더 범위를 넓힌다면, 정답은 없다. 다른 이용자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강점으로 하는 소셜 게임이나 블리자드의 '하스스톤'과 같이 카드를 수집하고 머리를 써서 다른 이용자와 대결하는 게임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국내 게임업체 중 유일하게 미국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컴투스는 현지에 특화된 마케팅으로 접근했다.

center

컴투스는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 중 하나인 야구를 활용했다. LA 다저스의 홈 구장인 다저스타디움 내에 '서머너즈워' 로고를 노출하고, 와이파이를 사용하면 '서머너즈워' 배너가 뜨게 하면서 효과를 봤다.

오직 야구 게임들만 야구장을 활용한 마케팅을 진행하는 국내와는 확실히 느낌이 다른 마케팅이다.

한 미국 게임업계 관계자는 "미국은 다른 국가 시장에 비해 마케팅에 드는 비용이 높은 편이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며 "좋은 게임성을 가진 게임을 출시하는 것, 미국과 유사한 시장인 호주나 영국, 캐나다 등에서 소프트론칭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 비교적 비용이 적게 드는 뉴스 노출에 신경을 쓰는 것으로 실패 확률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