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획 특집] 게임 밸런스 어떻게 잡을까? ② 천명 편

center
게임을 즐기다보면 자신이 육성하는 캐릭터의 스킬이나 보유 중인 아이템이 하향되는 경우가 있다. 밸런싱 사유를 설명하는 공지도 항상 함께 올라오지만 공지만으로는 납득하기가 힘든 경우가 많다.

게다가 다른 성능 좋은 캐릭터는 객관적으로 보려 해도 과도해보인다. 아무리 남의 떡이 커보인다지만 'XX 하향 좀' 하는 말을 입에 달고 게임하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이용자들이 항상 불만을 가지곤 하는 게임 밸런스는 과연 어떤 과정을 거쳐 잡게 될까?

이에 데일리게임은 AOS, 모바일 게임에서 캐릭터 및 게임 밸런싱을 진행하는 과정을 각 담당자를 통해 들어봤다.

*글 싣는 순서
[기획 특집] 게임 밸런스 어떻게 잡을까? ① LoL 편
[기획 특집] 게임 밸런스 어떻게 잡을까? ② 천명 편
[기획 특집] 게임 밸런스 어떻게 잡을까? ③ 블소 편

◆모바일 게임은 또 다르지 '천명'

center

그렇다면 아예 플랫폼이 다른 모바일 게임은 어떨까? AOS 장르와의 비교를 위해 PVP가 주 콘텐츠인 모바일 MMORPG '천명'의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이펀컴퍼니 이은노 파트장에게 밸런싱 과정을 들어봤다.

게임 내 데이터의 분석 비교 및 운영과 밸런스 문제의 해결을 담당하고 있는 밸런스 팀은 '천명'이 각 국가간 경쟁을 주 콘텐츠로 하는 만큼 밸런스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또 적절한 조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은노 파트장은 "현재 국가간 밸런스 문제에 있어 직접 이용자들의 의견을 듣고 있는데, 많은 분들께서 적극적으로 해결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해 주시고 계신다"며 "정말 감사하다는 생각이 드는 반면 죄송하다는 생각도 든다. 이용자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좀 더 만족할 만한 결과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기억에 남는 밸런싱 작업을 회상했다.

◆MMORPG의 밸런싱은 경제·직업·성장 등 모든 것과 연결

MMORPG 장르는 이용자들은 직업간 밸런싱만큼이나 경제 밸런스에도 굉장히 민감하다. 방대한 콘텐츠가 특징인 MMORPG는 각 콘텐츠들이 유기적으로 어울리며 전체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하다.

그런 만큼 모바일 MMORPG인 '천명'도 밸런싱에 임할 때는 전체적인 영향을 고려해 진행하고 있다.

center
천명 밸런스 공지

이은노 파트장은 "직업간 밸런스와 캐릭터의 성장 밸런스, 퀘스트 밸런스 등과 연계돼 경제 밸런스를 조율하고 있다"며 "서버에 저장되고 있는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조목조목 분석해 밸런스를 조율하고 있으며 데이터의 축적양에 비례해서 밸런스는 더 세밀하게 조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자들의 플레이 패턴 및 소비 속도 등의 데이터를 통계화해 밸런싱에 적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하나의 콘텐츠를 밸런싱하더라도 그 패치가 다른 콘텐츠에 미칠 영향을 예측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가간 PVP를 주 콘텐츠로 하는 '천명'은 국가별 국력 차이 발생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각 서버별 국가 국력을 분석해 데이터에 기반한 밸런싱에 임하고 있다.

◆가장 신뢰하는 데이터는 '성장 수치와 자원 획득율'

center
이은노 파트장

이은노 파트장은 밸런싱 작업 시 가장 신뢰하는 자료로 캐릭터별 성장 수치와 획득 가능 자원 등의 데이터를 꼽았다. 신뢰할 수 있는 통계값을 통해 신빙성 있는 밸런싱을 기획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 파트장은 "이용자의 피드백과 게임 데이터상의 이상 수치가 발견되면 밸런싱 작업에 돌입하게 된다"며 "이를 통해 6개 국가간 전력을 평준화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밸런싱 방향을 설명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국가간의 국력 격차를 해소해 더 즐거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게 최종 목적"이라는 그는 "밸런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이용자들의 의견에 귀 기울일 것을 약속합니다"라고 전했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