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빅마켓 TOP3 트렌드①] MMORPG 왕국 중국

center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대한민국 게임백서 2015에 따르면 2012년 136억500만 달러였던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은 2017년 246억2600만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다. 2014년 말부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국내 게임업체들은 해외로 눈길을 돌렸다. 하지만 글로벌 시장의 문턱은 높았다. 글로벌에 진출해 좋은 성적을 거둔 국산 모바일 게임은 손에 꼽을 정도다.

데일리게임은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 빅마켓 TOP3로 꼽히는 중국, 미국,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의 트렌드를 짚어보고, 진출시 고려해야할 점 등을 알아보는 기획을 마련했다.<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빅마켓 TOP3 트렌드①] MMORPG 왕국 중국
[빅마켓 TOP3 트렌드②] 일본, 색깔 뚜렷한 RPG 인기
[빅마켓 TOP3 트렌드③] 미국하면? 전략 게임!

center
8월 29일 기준 중국 앱스토어 매출 TOP10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2년만 해도 중국의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는 1조5836억 원이었다. 슈퍼데이터리서치에 따르면 2015년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는 7조8000억 원이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기관 토킹데이터는 2016년 중국 모바일 게임업계 상반기 매출은 이미 4조8000억 원을 넘긴 것으로 추산했다.

올해 국내 1등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은 액션 RPG '레이븐'으로 중국 시장 문을 두드렸다. 넷마블은 '몽환서유', '대화서유'로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을 꽉 잡고 있는 넷이즈와 함께 '레이븐'의 현지화에 상당히 공을 들였다.

center

그러나 결과는 신통찮았다. 게임에 중국 시장 특성을 최대한 반영했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전개했음에도 이용자들의 관심을 얻지 못했다. 이미 MMORPG에 익숙해진 이용자들에게 액션 RPG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는 한정적일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중국은 모바일 게임 시장이 성장할 초기만 해도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이 혼재돼 있었지만 지금은 MMORPG가 대세다. 8월 29일 중국 애플 앱스토어 기준 매출 순위 TOP10을 보면 AOS 장르인 '왕자영요', 횡스크롤 RPG '화영닌자(나루토)'를 제외하면 무려 8종이 MMORPG다.

중국에서 소위 '잘 나가는' 게임들을 보면 공통점이 있다. 유명 IP 기반 게임이라는 점, MMORPG라는 점, 중국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소재인 동양 판타지, 무협을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 중국에서는 MORPG의 시장 경쟁력이 상당히 약화된 상태다. 이용자들이 점점 새로운 플레이 경험을 원하고 있고, 대부분 오픈 필드 타입의 PC 온라인 게임과 같은 환경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중국 게임업체들도 이 같은 이용자 니즈에 따라 게임을 개발하는 추세다.

더불어 유명 PC RPG가 모바일 게임으로 출시돼 인기를 끌고 있다. 상당히 오랫동안 매출 1위를 유지하고 있는 넷이즈의 '몽환서유'도 원작은 웹게임이다. '뮤온라인' 기반의 '전민기적', '미르의전설' IP로 만든 '열혈전기'가 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것도 이와 비슷한 이유다.

center
(왼쪽부터)몽환서유, 전민기적, 열혈전기.

넷이즈의 '몽환서유'나 창유의 '천룡팔부' 등은 온라인 게임으로 오랜 시간 서비스 됐다. 그 만큼 기존 온라인 게임을 통해 누적된 탄탄한 이용자층이 확보돼 있다. 또 온라인 게임을 플레이하며 양호한 결제 습관을 갖게 된 '알짜배기' 이용자들이 모바일로 넘어가면서 롱런하고 있는 것.

중국 게임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퍼블리셔들의 온라인-모바일 연동 운영 전략으로, 온라인에서 모바일로 길드 단위로 이전하는 경우도 많다.

중국 이용자들의 눈높이는 점점 높아지고 있다. '도탑류'로 불리는 수집형 RPG의 난무 속에 고퀄리티 MMORPG가 속속 출시되면서 이용자들은 모바일에서 느낄 수 없었던, 예를 들면 대규모 전투나 실시간 필드 플레이를 할 수 있는 MMORPG로 옮겨가기 시작했다.

center
중국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천당2: 혈맹'.

그렇다면 이용자 성향은 어떨까. 중국 이용자들의 성향은 굉장히 다양한데 공통된 점을 꼽는다면 우선 다양한 콘텐츠를 원한다. 성장에 집중해 빠르게 레벨을 올리고 좋은 아이템을 모아 PVP에서 1위를 하는 국내 이용자들과는 확실히 성향이 다르다.

과금을 하는 데 있어서 돈을 써야할 이유가 있다면 주저하지 않는다. 자기과시욕이 강하며, VIP 시스템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게 중국 이용자들이다. 그래서 중국 게임사들은 돈을 쓴 이용자에게 확실한 보상을 준다. 중국 게임들의 VIP 시스템이 잘 발달된 것도 이 때문이다.

한 중국 게임업계 관계자는 "일단 중국에서는 유명 IP가 선호된다. 이미 인지도가 있기 때문에 적은 마케팅 비용으로 큰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라며 "'몽환서유'와 같은 온라인 게임 IP 외에도 매출 10위권에 있는 '주선', '검협정연' 등은 소설 기반 모바일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또 "잘 만들어진 MMORPG들이 시장을 선점한 상황에서 액션 RPG의 깊이로는 중국 이용자들의 매료시키기 어려워졌다"며 "한국 게임들이 중국에서 대부분 실패했다. 최근 '리니지2: 혈맹'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은 MMORPG이기 때문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다"고 말했다.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