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터뷰] "네코제, 다음에도 꼭 참가할래요"

"다음 네코제에도 꼭 참가할 계획이에요. 본업이 바빠 참가가 힘들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참가해보니 현장에서 게이머들을 만나는게 너무 재미있더라고요. 무리해서라도 꼭 참가하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네코제x세종예술시장 소소'에 참가한 한 참가자의 말이다. 넥슨은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뒤뜰 '예술의 정원'에서 세종문화회관의 협업으로 제 2회 네코제를 개최했다.

이번 '네코제'는 지난 해 12월 12일 첫 개최된 이후 두 번째 치러지는 행사로 지난 번 행사는 강남 넥슨아레나에서 개최됐다. 지난 행사에서는 장소 특성상 한정된 인원만 참가할 수 있어 티켓을 놓치고 아쉬워하는 이용자들이 많았지만 이번 행사는 넓은 야외 공간에서 참가 제한 없이 개최돼 많은 이용자들이 현장을 찾았다.

이번 행사에는 넥슨 아티스트 45팀과 세종예술시장 소소 아티스트 45팀이 참여해 총 90개 아티스트가 행사에 참가한다. 지난 행사보다 약 1.7배 많은 숫자다. 각 부스는 '폴리마켓' 형식으로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창작물 전시 및 판매를 진행했다.

넓은 장소에서 행사가 치러지는 만큼 공간적 여유가 있을 테지만 행사장은 현장을 찾은 방문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부스로 참가한 아티스트들도 생각보다 훨씬 많은 방문객이 몰려 정신 없었다는 후문이다.

데일리게임은 행사에 부스 참가자들을 만나 그들이 느낀 네코제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새로운 시도와 작품적 자극을 동시에

center

'Helen's Work'(헬렌의 공방)의 유리공예 소품으로 참여한 '헬렌'은 세종예술시장 소소 소속의 유리공예 아티스트다. 주변의 추천을 받아 항상 해오던 작품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새로운 시도를 해보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넥슨 IP(지적재산권)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며 새로운 작품을 만들기 위한 시도가 생각보다 어려웠다"며 "작품을 만들기 위한 시간이 많이 들었지만 굉장히 즐거웠고 작품적인 자극도 많이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center

그는 관람객의 나이대가 낮은 것을 '네코제'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기존의 전시회에는 잘 오지 않던 젊은 층의 참가가 많아 관람객들의 새로운 니즈를 확인하고 작품에 자극도 받을 수 있었다는 것.

이어 "생각보다는 작품이 제법 팔려 기쁘다. 내놓은 작품들이 희소성이 있어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전했다.

◆'금손'이 한땀 한땀 손수 만든 찰흙 굿즈

center

작년 '네코제'에도 참여했던 석봉훈 씨는 지난 행사 당시 전시만 진행하다 작품의 구매를 원하는 관람객이 많아 이번엔 판매에 나선 케이스다.

그는 "올해는 참가자들의 질서정연함이 굉장히 인상적이다"라며 "행사 장소도 야외라 가족 단위 참가자가 많아서 좋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아쉬웠던 점은 작품 준비에 주어진 기간이 2주로 짧았던 것을 꼽았다. 취급 품목이 품이 많이드는 만큼 다소 짧은 준비 기간이 아쉬웠다는 것이다.

center

아울러 "작품 하나를 만드는데 3시간 남짓 걸리기 때문에 대량 생산에는 한계가 있다. 딱 5개의 작품만 만들었는데 벌써 2개가 팔렸다"며 "사진은 굉장히 많이 찍어가시지만 아무래도 품목이 적다보니 판매가 잘 이루어지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클레이 자석 등을 만드는 시연을 진행하고 있었다. 많은 관람객들이 그의 작업을 구경하며 신기해하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기회가 된다면 다음 행사에도 꼭 참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런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캐릭터 명대사를 멋진 글씨로 '캘라그라피'


center

이주형, 이건용 군은 독특하게도 넥슨 게임 캐릭터 대사를 멋진 펜글씨로 담아낸 켈라그라피로 행사에 참가했다. 올해 고등학교 3학년인 두 참가자는 이번 참가를 끝으로 당분간 학업에 열중할 생각이라고 한다.

이건용 씨는 "캘리그라피 활동을 1년 해온 결과를 내보고 싶어 참가했다"며 ""참가자 구인 베너를 사이트에서 보고 바로 참가 신청했다"고 전했다.

center

이어 "안 팔릴 것 같았는데 막상 해보니 꽤 팔렸다"며 "아직 손익 분기점은 넘지 못해 내일 많이 팔리길 기대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끝으로 "현장에 와보니 준비한 대사 보다는 관람객이 원하는 글귀를 제공하는 것이 더 좋겠다는 피드백도 받았다"며 "내일부터는 요청이 있으면 현장에서 원하는 멘트를 써드릴 것"이라고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center


◆게임과 한국의 아름다움의 만남

center

야생의 나오가 나타났다 팀의 이라, 이정수 씨는 이번이 첫 참가다. 판매 행사 참가 자체가 처음인 두 참가자는 사실 넥슨 출신의 참가자라 더욱 눈길을 끌었다.

이라씨는 "처음 넥슨 게임 기획으로 일하다 한복이 너무 좋아 디자이너로 전직했다"며 "참가를 망설였지만 막상 참가해보니 생각보다 굉장히 잘 팔려 놀랍다"고 말했다.

center

한복 디자인을 공부한지는 일년 반 정도 됐다는 그는 부스 오픈 2시간 만에 한 품목을 빼고 모든 판매품이 매진됐다며 놀라워했다. 가장 먼저 매진된 품목은 '마비노기' 켈트 문양 댕기였는데 전시품까지 모두 판매돼 구경도 할 수 없었다.

그는 "이후 구매를 위해 명함을 가져가신 분도 많다"며 "넥슨 측이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상품 판매 규칙을 정확하게 알려줬다. 고맙게도 재고분 판매를 허가해줘서 재고 부담도 덜 수 있었다"고 전했다.

center

이어 "당연히 다음에도 참가할 계획으로 본업이 바빠 참가가 힘들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참가해보니 현장에서 게이머들을 만나는게 너무 재미있었다"며 "다음 행사에 무리해서라도 참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