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ABC]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A사 홍보실 B대리는 요즘 행복합니다. 바쁜 일상 속 마음의 안식처(?)를 찾았거든요. 여자친구가 생겼냐고요? 그건 아닙니다. 뭐, 곧 여자친구가 될지도 모르지만요.

A사는 최근 올해 출시할 라인업 발표를 비롯해 상반기 출시될 기대작 간담회를 연달아 진행했습니다. 간담회 하나 준비하는 것도 힘든데 한 달 동안 3개라니. 안그래도 날씬한 B대리를 매주 볼 때마다 점점 미이라가 되가는 느낌이었죠.

하지만 B대리는 괜찮습니다. 미용실만 가면 그 날의 피로가 싹 풀리거든요. A사 2층에는 미용실이 있는데, 별 생각없이 찾았던 그 곳에서 그녀를 만났습니다. 밝은 미소, 조근조근한 목소리, 상냥한 태도 '3단 콤보'가 B대리의 심장을 직격했던 거죠.

B대리의 지친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그녀의 다정한 목소리와 세심한 손길은 B대리의 발길을 저절로 미용실로 향하게 만듭니다. 최근에는 이발을 하러 갔다가 그녀의 '잘 어울릴 것 같다'는 말 한 마디에 생애 처음 '볼륨 매직 펌'을 하기도 했죠. 그게 뭔지도 모르면서요.

또 왁스부터 샴푸까지 미용실에서 판매하는 각종 용품들도 모조리 구매했습니다. 뭐, 그녀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주세요', '해주세요'가 나오는거죠. B대리와 친한 관계자들은 '호갱으로 찍힌 것 아니냐'며 걱정을 하지만, B대리는 괘념치 않습니다. 오히려 '이제 길 가다 마주치면 서로 인사한다'고 말하며 수줍은 미소를 짓던 B대리.

B대리는 그녀에게 딱히 마음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단지 다정하게 대화를 하는 게 좋아서 간다고 해요. 하지만 B대리는 지난 주말에도 굳이 회사에 있는 미용실을 찾아가 염색을 하고 왔습니다. 염색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말이죠.

오랫동안 솔로였던 B대리의 마음에 봄이 온걸까요? 여자친구는 없지만 올해 결혼하는 게 목표인 B대리. 올해는 꼭 그 목표를 이루시길 바라면서 ABC뉴스 마치겠습니다.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