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2015년 넥슨 모바일 게임 성공 키워드는?

center
넥슨 이상만 해외모바일사업본부장(왼쪽)과 노정환 국내모바일사업본부장.
2015년은 넥슨에게 있어 모바일 게임 사업에서 가장 큰 성과를 낸 한해로 기억될 것 같다. '도미네이션즈'로 글로벌 시장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냈고, '히트'로는 국내 시장에서 양대 마켓 매출 1위를 달성했다. 올해 초 본격적으로 모바일 게임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었던 넥슨은 1년도 채 안돼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뒀다.

넥슨은 16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모바일 데이 행사를 열고 2015년 모바일 게임 사업 성과를 발표하면서 2015년을 관통한 '넥슨 모바일 키워드' 5가지를 꼽았다.

첫 번째는 '버라이어티'다. 올해 넥슨은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출시했다. '천룡팔부', '마비노기듀얼', '용사X용사', '광개토태왕', '도미네이션즈', '히트' 등 9종의 모바일 게임을 선보였다.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주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게 이상만 본부장의 설명이다.

장르만큼 마케팅도 다양했다. '탑오브탱커'는 타우린을 앞세운 귀여운 TV광고로 눈길을 모았고, 문명이 테마인 게임인 '도미네이션즈'는 세계 여행을 보내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슈퍼판타지워'는 스토리가 부각되는 게임인 만큼 애니메이션을 제작해 선보이기도 했다. '히트'는 '바라만 볼 것인가'라는 강렬한 문구로 이용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두 번째는 '글로벌'이다. 넥슨은 기본적으로 원빌드를 베이스로 하면서 게임 특성에 따라 빌드를 다르게 가져간다던가, 주요 국가에서는 마케팅을 다르게 한다던가 다양한 시도를 했다. '도미네이션즈', '슈퍼판타지워', '마비노기듀얼' 등 글로벌 시장에 나간 3종의 게임 좋은 성과를 거뒀다.

세 번째는 '2015 베스트 게임 앱'이다. 최근 '도미네이션즈'가 국내 게임으로는 최초로 구글-애플 양대 마켓에서 베스트 앱에 뽑혔기 때문. '도미네이션즈'는 출시 되자마자 한 달만에 북미서 매출 20위,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게임이다. 더불어 넥슨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흥행 신호탄을 쏜 게임이기도 하다.

네 번째는 'No.1'이다. '히트'가 양대 마켓 매출 1위를 달성했다. 넥슨 모바일 게임 중에서는 처음으로 매출 정상에 오른 게임이다. '히트'는 앞으로 좋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면서 꾸준히 사랑 받도록 한다는 게 넥슨의 목표다.

마지막은 '넥슨 모바일'이다. 올해 넥슨은 모바일 조직을 두 번에 걸쳐 개편했다. 실이 본부로 승격됐고, 최근에는 두 개의 본부로 나뉘어졌다. 올해 국내에서 좋은 성과를 냈고, 내년에는 해외에서 더 좋은 성과를 내자는 뜻이며, 전문성과 역량을 강화하자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상만 본부장은 "넥슨이 얼마나 모바일 게임 시장에 과감히 투자를 하고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지 보여주는 하나의 예라고 생각한다"면서 "내년에는 해외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싶다"고 말했다.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