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한나의 한줄평] 슈퍼판타지워 '전략을 온 몸으로 느껴라'

center
넥슨이 '슈퍼판타지워'라는 이름으로 던진 돌이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 조용히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 동안 국내 시장에서 SRPG가 성공했던 사례는 없었거든요. '슈퍼판타지워'는 뛰어난 게임성을 앞세워 빠르게 매출 순위 상위권에 올랐죠.

'슈퍼판타지워'는 SRPG의 약점, 그러니까 속도감 있는 진행의 부재, 떨어지는 직관성, 화려하고 역동적인 전투의 부재라는 숙제를 잘 풀어낸 게임입니다. 개발사인 넥슨지티 김대훤 이사가 '슈퍼판타지워'로 SPRG의 대중화를 이끌겠다고 공헌했는데, 그만한 자신감이 묻어나올 수 밖에 없는 게임이 바로 '슈퍼판타지워'죠.

양한나 아나운서는 '슈퍼판타지워'로 생전 처음 SRPG를 접해봤습니다. 양한나 아나운서는 '슈퍼판타지워'를 어떻게 평가했을까요?

◆좋아요

그 동안 모바일 RPG를 보면 대부분 캐릭터를 뽑기로 뽑아야 하는데 '슈퍼판타지워'는 게임만 즐겨도 모든 캐릭터를 얻을 수 있다는 부분이 좋았어요. 또 '수산시장'이라는 유명 원화가의 손에서 탄생한 캐릭터들도 굉장히 매력적이예요.

게임을 하면서 돈을 많이 쓰지 않고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어요. 사실 돈을 쓰려면 한없이 많이 들겠지만, 필요한 만큼만 과금을 해도 괜찮다는 느낌이예요.

무엇보다 신선하게 다가왔던 점은 전투를 할 때 항상 전략을 생각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단순히 캐릭터의 강함으로 대변되는 게 아닌, 능력치가 약간 모자라도 전략으로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이 '슈퍼판타지워'의 매력이라고 봐요.

center

◆아쉬워요

모든 캐릭터가 1성부터 시작하는데, 새로운 캐릭터를 얻을 때마다 성장을 시켜야 한다는 스트레스가 조금 있었어요. 1성에서 2성을 만들기는 쉬운데 그 이후부터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고요.

또 장비를 강화하는데 높은 등급으로 갈수록 계속 실패하더라고요. 그건 당연한 것이겠지만 확률이 표시되지 않아 '이게 과연 되긴 하는 걸까'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강화 확률 좀 높여주세요(웃음)!

◆한줄평

'슈퍼판타지워'를 하면서 가위바위보 상성을 비롯해 협동 공격, 유리한 지형, 공격 방향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 전투를 해야 유리하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어요. 단순하게 자동사냥을 돌리는 게임은 금세 무료해질 수 있지만 '슈퍼판타지워'는 마치 바둑을 두는 느낌이랄까?

'슈퍼판타지워'는 전략의 재미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게임입니다(웃음).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