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LoL 소환展, 트레이싱 논란 '라이엇 검수 미숙 탓'

center
소환展에 전시된 일월장생도
라이엇게임즈가 마련한 '리그오브레전드 소환展'(이하 LoL 소환展)에 출시된 '일월장생도'가 트레이싱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원작자 본인이 트레이싱 의혹을 제기해 더욱 큰 파장이 퍼지고 있는 상태다.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 최대 커뮤니티에 '제 그림이 도용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27일 게시됐다. 닉네임 '오크의삼각근'이라고 자신을 밝힌 작성자는 '소환展'에 전시된 라오미 작가의 '일월장생도'에 본인의 그림이 실루엣으로 트레이싱된 것 같다고 말했다.

center
문제가 된 실루엣 트레이싱 부분

center
'오크의삼각근' 작가의 2차 팬아트 원본

그는 "이 그림은 과거 커뮤니티 팬아트 게시판에 본인이 올린 쉔대제드"라며 "2차 창작 팬아트지만 싸인도 포함된 그림인 만큼 작품에 사용하고 싶다고 연락이라도 있었다면 이런 글을 쓰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냥 넘어가면 타인의 작품을 본인 작품에 넣어도 문제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아질까 우려해 밝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라이엇게임즈 관계자는 "작업하기 전 영감을 받을 수 있는 자료를 작가님께 넘겨드리는 과정에서 팬아트 작품이 있었다"며 "작가분이 공식 이미지로 착각해 작업을 하신 것으로 100% 라이엇의 실수"라고 말했다.

이어 "팬아트 작가분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를 전했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