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모마의 모바일 소개팅] 로켓모바일 '고스트'

center
※모바일 소개팅이란?
모바일 소개팅은 모바일 게임의 중요한 요소인 첫인상에 대해 살펴 보는 리뷰로, 짧은 시간 안에 최대한 자세히 게임을 살펴 보는 리뷰입니다.

center

center

'블레이드', '레이븐', '난투' 등 2014년부터 대한민국 모바일 게임계에는 '쎈' 게임들 전성시대가 시작됐다. 그 동안 모바일에서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제대로 된 RPG가 등장하게 된 것이다. 모바일에서도 몰입하며 게임을 플레이하고 싶었던 이용자들을 확 사로잡은 게임들. 물론 이러한 게임들은 지나치게 '하드'하다고 평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어떤 이들은 아직도 더한 '하드코어'에 목말라 있다. 그런 이들을 위해 출시된 게임이 바로 로켓모바일의 '고스트 with ROCKET'(이하 고스트)이다.

center

center

'고스트'는 톱 배우 이정재를 기용한 마케팅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런데 이정재의 막강한 비주얼이 게임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최근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뛰어난 그래픽 수준을 보여 주는 경쟁작들과 달리 '고스트'의 비주얼은 그리 놀라운 수준은 아니다.

그래픽 자체만 놓고 보면 절대 뛰어나다고는 말할 수 없다. 모델링은 투박하고 이펙트는 심심하다. 하지만 다행인 건 가시성은 꽤나 뛰어나다는 점이다. '고스트'는 최대 4개의 캐릭터를 가지고 플레이하는 게임인데, 그래픽이 과하지 않고 간결해 플레이할 때 피로감이 느껴진다거나 오브젝트 간 구별이 힘들다거나 하는 경우는 생기지 않았다.

center

이정재가 출연한 광고에서 '고스트'의 카피는 악마를 무찌르기 위해 악마의 힘을 이용한다는 것인데, '고스트'를 플레이하다 보면 정말 이보다 적절한 카피가 또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단언컨대 '고스트'는 지금껏 출시된 모바일 RPG 중 '하드코어'하기로는 손가락 안에 든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center

center

우선 '고스트'에서 스토리는 장식이라고 보는 게 맞을 것 같다. 나름대로 캐릭터와 NPC들이 고유의 보이스도 가지고 있고 던전을 진행하는 사이사이에 NPC들이 무언가 대화를 하며 전투를 진행하는 이유를 알려 주기는 하지만, 진지하게 스토리를 만들었다기보다는 구색을 맞추기 위해 집어넣었다는 느낌이 강하다. 그런데 '고스트'를 플레이하다 보면 이런 점이 딱히 아쉽지는 않다. 스토리는 어디까지나 '고스트'의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center

고스트의 메인 콘텐츠는 PVP와 레이드다. 레이드는 일정 레벨 이상에 도달하면 열리는 퀘스트로, 친구나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강력한 몬스터를 퇴치하고 각종 아이템을 수령할 수 있는 모드다.

PVP는 그야말로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을 맛볼 수 있는 메뉴다. PVP에서는 자신과 상대방이 서로의 캐릭터를 가지고 승부를 겨룬다. 전투에서 승리하면 상대방의 랭킹을 빼앗아 오게 되고, 상대방에게 도전이 들어왔을 때 패배하면 순위를 빼앗기게 된다.

'고스트'의 PVP 모드는 일주일 단위로 개최된다. PVP에서 높은 랭크를 달성할수록 보상이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져 PVP에 도전할 동기부여는 충분한 편이다.

center

이용자들은 던전 탐험으로 대표되는 PVE모드에서 직접 내 파티의 캐릭터들을 조종해 액션을 즐길 수 있다. 조작은 간단하면서도 꽤 타격감이 살아있는 편이라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그런데 PVP에서는 얘기가 달라진다. PVP 모드에서는 공정성을 보장하기 위함인지 수동 조작이 불가능하고 전투가 자동으로 이루어진다. 그렇다면 당연하게도 PVP의 승패를 좌우하는 것은 이용자의 전투력이다.

center

'고스트'에서 이용자가 전투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은 무궁무진하다. 우선 캐릭터에 관한 방법으로는 파티에 참여시킬 여러 가지 캐릭터들을 랜덤으로 뽑는 방법이 있고, 그 캐릭터들의 레벨과 스킬 레벨을 올리고, 강화시키는 방법이 있다.

또 캐릭터 카드 자체의 등급을 올리는 방법이 있다.? 캐릭터의 레벨은 경험치를 쌓아 올릴 수 있고, 강화는 마혼이라는 자원을 소비해 진행할 수 있다. 캐릭터 카드 강화는 중복되는 캐릭터를 해체해 얻을 수 있는 영혼을 모아 진행할 수 있다.

center

아이템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도 천차만별이다. 우선 각 아이템에는 당연하게도 노말부터 레어까지 등급이 존재한다. 평범한 아이템은 강화하기는 쉽지만 그 한계치가 낮으며, 희귀한 아이템은 강화하기가 어려운 대신 최종 스탯과 성장 속도가 굉장히 빠르다.

그런데 이 때 각 아이템은 같은 아이템이라도 성장률이 각기 다르다. 성장치가 높은 아이템은 강화를 할 때 성장치가 낮은 아이템보다 더 강력해진다. 아이템을 더 강력하게 만들기 위한 또 다른 방법은 제련이다. 제련 시스템을 이용하면 제련 재료들을 모아 각 아이템의 추가 스탯을 최대치에 도달할 때까지 강화할 수 있다. 한 캐릭터가 장비할 수 있는 아이템의 수가 6-7개임을 감안하면 아이템을 통해 변화하는 전투력의 범위는 상상을 초월한다.

center

하드코어 게임의 가장 대표적인 특징이라면 캐릭터의 강함이 투자한 시간 혹은 투자한 현금에 정비례해서 나타난다는 점이다. 이 때 라이트 이용자들을 잡으려는 게임이라면, 단순히 과금만으로는 시간을 투자한 이용자들을 따라잡기 힘들도록 제한을 두지만 '고스트'는 딱히 그런 제한을 두지 않았다. 체력을 소비하면 던전에 진입하지 않고도 보상과 경험치를 얻을 수 있게 해 빠른 레벨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그런 의미에서 '고스트'는 시간을 투자하기 힘든 바쁜 직장인이라도 충분히 PVP를 즐길 수 있게 차별화를 둔 게임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center


주제넘을지 모르겠지만, 필자는 재미를 위해 모바일 게임에 대한 하나의 공식을 제시해 보려 한다. 바로 모바일 RPG의 '하드코어도'에 관한 공식이다.

공식을 소개하자면 이렇다. '하드코어도 = 유료 결제의 효과 / 시간 투자의 효과'라고 하자. RPG게임인 만큼 '고스트'에서는 시간 투자의 효과가 분명히 나타난다. 그런데 '고스트'의 과금 효과는 거의 무한대에 수렴한다. 무한대 나누기 상수는 무한대. 이렇게 '고스트'는 하드코어 게임류의 끝판왕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과금력에 자신이 있는 사람이라면, '고스트'에서 날개를 펼쳐 보라.


글=데일리게임 필진 모마

* 본 기고는 데일리게임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