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애스커' 정교한 액션 비밀, 알고 싶으면 '드루와'

center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기원)의 '애스커'가 화끈한 액션을 앞세워 인기몰이 중인 가운데, 글로벌 게임 엔진 전문 개발사인 하복의 전 제품을 사용했다는 사실이 주목받고 있다.

'애스커'는 지난 8월 25일 정식서비스를 시작한 네오위즈의 신작 RPG다. '생각대로 피하고 때릴 수 있는' 액션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게임으로, 전투 시 주변 사물과 상호작용하는 것은 물론 게이머 간 전략적인 전투가 가능하다는 게 최대 강점이다. 이같은 '애스커'의 명품 액션에는 하복의 게임 엔진이 숨어있다.

하복은 종합 솔루션인 '비전' 게임 엔진 외에도 다양한 미들웨어를 보유하고 있다. 미들웨어는 게임 엔진을 도와 각 영역을 더욱 더 강력하게 만들어주는 제품이다. 하복의 대표적 미들웨어로는 물리효과를 담당하는 '하복 피직스', 파괴효과를 담당하는 '하복 디스트럭션', 캐릭터의 움직임을 사실적으로 만들 수 있는 '하복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실시간 천 시뮬레이션 '하복 클로스' 등이 있다.

'하복 비전' 엔진은 게임 제작의 전반적인 과정에서 범용적으로 사용되는 C++ 기반의 3D 게임 엔진이다. 풀소스가 제공되는 데다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각자의 게임에 맞춰 커스터마이즈를 하기 편리하다. '애스커' 역시 '비전 엔진'을 기반으로 많은 부분을 커스터마이즈해서 고품질의 그래픽을 구현했다.

'하복 피직스'와 '하복 디스트럭션'은 함께 사용하면 폭발 및 파괴 장면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하복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는 타격감을 높이고 액션성을 끌어내는 데 주효하다. '애스커'의 경우, 아티스트가 주도적으로 복잡한 애니메이션 상태 머신 작업을 해 효율적으로 타격감을 높일 수 있었다.

특히 눈여겨볼만한 것은 '애스커'에 하복의 '비전' 엔진을 비롯해 모든 미들웨어가 사용되어 네트웍을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게임임에도 각 효과들을 완벽하게 동기화했다는 것.

하복코리아의 김병수 지사장은 "하복의 전 제품을 사용해 개발된 게임은 '애스커'가 최초의 사례"라며 "'애스커'를 기점으로 더 많은 국내 게임이 하복을 사용해 퀄리티 있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 하반기에는 하복 제품을 사용한 국내 게임들이 잇달아 출시되고 있다. 스퀘어에닉스의 '파이널판타지14'는 '하복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를 사용했고, 반다이 남코 게임즈의 'SD 건담 넥스트 에볼루션'은 '하복 비전' 엔진, '하복 피직스', '하복 AI', '하복 디스트럭션'을 사용했다. 곧 일본 론칭을 앞둔 라이언게임즈의 '소울워커' 역시 '하복 비전' 엔진, '하복 피직스', '하복 AI'를 사용했다. 이 외에도 온라인 시장은 물론 모바일 시장에서도 다양한 게임들이 런칭을 앞두고 있다.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