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획] 넷마블, '크로노블레이드'로 흥행 '가속'

지난해 발표와 동시에 많은 게이머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던 모바일 RPG '크 로노블레이드 with NAVER'의 출시가 임박했다. '디아블로' 게임 디자이너 스티 그 헤드런드와 'GTA의 아버지'로 불리는 데이브 존스 두 거장의 손에서 탄생한, 콘솔 게임급 손맛을 자랑하는 '크로노블레이드'에 대해 알아봤다.<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기획] 크로노블레이드, 15일 첫 선…'관심 집중'
[기획] 넷마블, '크로노블레이드'로 흥행 '가속'
[기획] 콘솔급 액션 '크로노블레이드' 파헤치기
[기획] '크로노블레이드' 영상도 '눈에 띄네'

center

'레이븐 with NAVER', '마블퓨처파이트'로 올 상반기 흥행 가속 페달을 밟고 있는 넷마블게임즈가 '크로노블레이드 with NAVER'(이하 크로노블레이드)로 날개를 달았다.

넷마블은 15일 엔웨이가 개발한 '크로노블레이드'의 첫 테스트를 시작했다.

이 게임은 '디아블로'의 게임 디자이너 스티그 헤드런드와 'GTA의 아버지' 데이 브 존스가 공동 개발한 최초의 모바일 게임이라는 사실 하나만으로 주목을 받았다. 특히 기존 모바일 액션 RPG에서 볼 수 없었던 방대한 세계관과 콘솔급 액션이 특징이다.

'크로노블레이드'에 대한 이용자들의 기대감은 사전 등록을 통해서도 엿볼 수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사전 등록 프로모션을 실시한 '크로노블레이드'는 20일 만에 50만 명이 넘는 이용자가 참여했다. 이는 현재 구글-애플 양대 마켓 매출 1위를 기록 중인 '레이븐'보다 13일 빠른 기록이다.

넷마블은 '크로노블레이드'를 선보이기에 앞서 다양한 영상으로 분위기를 고조 시켰다. 캐릭터 4종의 전투 영상 및 시네마틱 영상이 바로 그것. 영상에서 스티그 헤드런드 개발총괄은 "모바일 게임에 액션 RPG는 많지만, 색다른 액션 RPG를 만들어 장르를 혁신하고자 했다"며 게임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크로노블레이드'는 이미 케이블TV 광고를 통해 대중들에게도 그 이름이 각인되고 있다. 특히 출시 후 네이버의 전폭적인 마케팅 지원을 등에 업을 경우 '크로노블레이드'가 몰고 올 파급력은 상상 이상일 것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또한 '크로노블레이드'는 넷마블이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판권을 갖고 있다. 국내에서의 성공을 발판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 '마블퓨처파이트'의 뒤를 잇는 글로벌 흥행작으로도 발돋움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넷마블 관계자는 "'크로노블레이드'는 사전 등록을 시작하면서 입소문을 타고 참여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해 내부적으로도 기대가 크다"면서 "이번 테스트를 통해 '크로노블레이드'만의 화끈한 액션을 경험해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