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양한나의 겜남썸녀] 컴투스 '골프스타'

게임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매주 수많은 모바일게임이 쏟아져 나오고, 얼어붙었던 온라인게임 시장도 봄을 맞았습니다. 데일리게임은 양한나 아나운서와 함께 직접 개발자를 찾아가 신작 혹은 인기작들의 소개, 인기 비결, 공략 등을 생생하게 전달하는 코너 '겜남썸녀'를 연재합니다. '게임 초보' 양한나 아나운서의 좌충우돌 게임사 방문기, 시작합니다!<편집자주>

지난 회, 게임빌을 찾아 모바일 야구게임 '이사만루2015KBO'를 플레이 해본 양한나 아나운서. 처음엔 연신 헛스윙만 하다 미션이었던 시즌모드 경기에서 만루홈런까지 때려낸 그녀. 확실히 게임 DNA는 있는 듯.

여세를 몰아 이번에도 스포츠 장르에 도전했다. 양한나 아나운서가 4번째로 만난 게임은 바로 컴투스의 장수 글로벌 흥행작 '골프스타'다. '겜남썸녀' 코너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전문가(?) 포스를 뽐냈다고 하는데. 일단 양한나 아나운서와 함께 컴투스로 가보자.

center
오늘 찾은 곳은 컴투스!

양한나=모바일 골프게임 중 독보적인 존재가 있다고 해서 컴투스로 직접 찾아왔습니다. 예전에 골프를 자주 쳤고, 요즘도 종종 스크린 골프를 치기 때문에 골프게임도 잘 할 자신이 있어요. 야구게임에서 헤매던 저는 잊으세요(웃음)!

center
안치완 컴투스 개발본부 수석PD

양한나 아나운서에게 '골프스타'를 설명해 주기 위해 자리한 이는 안치완 컴투스 개발본부 수석PD다. 새하얀 피부와 깔끔하게 빗어넘긴 머리, 단정한 셔츠와 가죽 밴드 시계까지. 지금까지 나온 분들 중 가장 멋져 보인다는 양한나 아나운서의 칭찬이 이어졌다. 이런 멘트를 날리던 분이 아닌데. 점점 코너에 적응해 가는 듯한 양한나 아나운서다.

혹시 누구 닮았다는 말을 듣지 않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젊었을 때 별명이 김국진'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현장 관계자 모두 고개를 갸웃하고 있을 때 안치완 PD가 돌발적으로 '여보세요?'라며 김국진 성대모사를 날렸다. 제법 비슷하다.

동행한 사진 기자의 웃음보가 '빵' 터져 한동안 현장이 마비됐다. 선배, 일 해야죠 일.

사실 '골프스타'는 신작은 아니다. 하지만 최근 시즌3가 업데이트되면서 다양한 부분이 추가됐고, 또 개선됐다. 뭐, 양한나 아나운서에게는 처음 접하는 게임이지만 말이다.

center

양한나=뭐야, 왜 캐릭터가 남자예요.

안치완=남자 캐릭터로 다 세팅 해왔는데..

양한나=홍보를 위해서라면 '여캐'로 해야죠(웃음). 오기 전에 며칠 동안 게임을 해봤는데 의상 아이템들이 눈에 띄더라고요. 힙합 스타일도 있고, 춘리 코스튬도 있더라고요. 이런 걸 입고 골프를 친다니(웃음).

오늘따라 왠지 기분이 좋아보이는 양한나 아나운서. 알고보니 아나운서가 되기 전에 일했던 직장에서 골프를 많이 쳤단다. 요즘은 바빠서 라운딩을 나갈 일이 없지만 종종 스크린 골프도 친다고.

양한나=저 겜남썸녀 하면서 처음으로 결제까지 했어요. 하트가 채워질 때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 길어서 하트 무제한 아이템을 샀죠.

center

양한나=최근에 시즌3로 업데이트가 됐다는데 어떤 부분이 달라졌어요?

안치완=일단 스폰서 시스템이 추가됐어요. 계약을 하면 미션들이 생기고, 그걸 수행하면 보상을 얻게 되죠.

양한나=미션이 세 개나 되네요? 한 번에 다 해보고 싶어요.

안치완=바로 미션을 세 개 다 수행할 순 없고요. 신뢰도를 쌓아다 많은 미션을 획득할 수 있는 구조예요.

양한나=길드전이랑 아이템도 추가됐다면서요?

안치완=길드원과 함께 플레이를 한 다음 최고 스코어를 합산해서 길드 랭킹을 내요. 실력있는 분들끼리 모이면 세계 1위도 노려볼 수 있겠죠? 아이템도 최고 등급인 신화급이 추가됐어요.

따로 질문지를 주지 않았는데도 질문이 청산유수다. 손에 뭔가 있어 살펴보니 수첩에 뭔가 빽빽히 써져 있다. 이런 준비성 철저한 여자.

center

본격적으로 게임을 시작하기 전 의상을 고르는데 집중하고 있는 양한나 아나운서.

양한나=기모노랑 차이나 스타일 옷은 있는데 한복은 없어서 아쉬워요.

안치완=기모노는 일본 법인 쪽에서 요청이 와서 업데이트 했습니다.

양한나=리플을 좀 찾아봤는데 여자 캐릭터가 글래머여서 좋다는 반응이 많더라고요.

안치완=의도한 겁니다(웃음). PC온라인 버전에서는 캐릭터 키가 좀 작았는데 모바일로 옮기면서 모델처럼 늘씬하게 만들었죠.

양한나=게임을 하면서 다이어트 욕구가 마구 샘솟는 거 있죠?

안치완=안 빼셔도 될 것 같은데.

양한나=됐거든요!

center

게임 준비를 마친 양한나 아나운서. '골프스타' 수석PD인 안치완 PD에게 그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내기 위해 손을 푼다. 평소보다 눈도 초롱초롱하다. 일단 몸풀기로 쉬운 난이도의 코스로 시작했다.

첫 번째 샷을 '나이스샷'으로 때린 양한나 아나운서. 그런데 공이 벙커 바로 앞에서 멈췄다. 연습 많이 한 거 맞아?

양한나=엣지네요. 하지만 전 할 수 있어요!

진지한 표정으로 게임에 집중하고 있는 양한나 아나운서. 그리고 팁을 주고 싶지만 그녀의 실력이 궁금해 참고 있는 안치완 PD.

양한나=에이밍을 할 때 바람과 고도를 고려하면 버디를 쉽게 할 수 있어요.

안치완=얘기만 들으면 고수 같아요(웃음).

모두 적진 못했지만 각종 골프 용어가 난무했다. 야구게임을 할 때는 볼 수 없었던 모습. 그러더니 8미터 거리에서 버디를 성공시켰다. 오?

center

양한나=퍼팅 가이드를 GP로도 살 수 있게 해주세요.

안치완=퍼팅 가이드 파우치를 구매하면 한 라운드당 한 번씩 영구적으로 쓸 수 있어요.

양한나=안된다는 말이네요(웃음)?

거침없이 홀을 도는 양한나 아나운서. 두번째 홀에서도 버디 찬스를 맞았다. 곧바로 퍼팅 가이드를 쓰려는 양한나 아나운서에게 안치완 PD가 조언을 건냈다.

안치완=퍼팅 가이드는 먼저 조준을 한 다음에 쓰는 게 나아요. 확인하는 개념이죠.

양한나=저 아이템 안쓰고도 잘 할 수 있어요. 아, 짧다!

안치완=아니예요. 들어가요.

역시 개발자의 눈은 다른가. 힘이 모자라 들어지 않을 것 같던 공은 거짓말처럼 홀로 빨려들어갔다.

center
하이파이브!

안치완=소질이 있으신데요?

양한나=이건 살도 안 타고 좋아요. 진짜 재미있어요. 진짜 시간 날 때마다 하게 되요.

세 번째 홀 에서는 안치완 PD가 적극적으로 양한나 아나운서를 코치했다. 그런데 안치완 PD가 일러준대로 샷을 했더니 공이 너무 많이 나갔다. 안치완 PD를 무표정으로 쳐다보는 양한나 아나운서. 버디는 놓쳤고, 파라도 노려야 한다.

안치완=이런 아쉬움이 있어야 게임도 재미있고, 다음엔 더 잘하게 되는 거죠(웃음).

center
일부러..?

이런, 파도 놓쳤다. 결국 보기로 마무리. 씩씩대는 양한나 아나운서와 장난기 넘치는 웃음을 짓고 있는 안치완 PD의 얼굴이 대조된다.

양한나=시키는대로 했는데 이게 뭐예요. 정말 도움 안되신다. 농담이에요(웃음).

안치완=제가 이렇게 못해요. 그러니까 우리 내기해요(웃음).

center

한창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갑자기 깨졌다. 겜남썸녀 진행 도중 게임이 정기점검에 들어가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 현장은 '혼돈의 카오스'. 그래도 방법은 있었다. 다행히 테스트 서버에서도 모든 콘텐츠를 즐길 수 있었다.

오늘의 미션은 양한나 아나운서가 안치완 PD와의 1대1 대결에서 승리하는 것. 물론 실력 차이를 고려해 양한나 아나운서에게는 고강화 특급 장비가 주어졌고, 안치완 PD는 장비를 해제하고, 아이템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3홀짜리 라운드에서 펼쳐지는 핸디캡 매치. 양한나 아나운서는 무사히 미션을 완수할 수 있을까. 나이스 어프로치 하나에 기뻐하던 양한나 아나운서, 순식간에 이글로 첫 번째 홀을 마친 안치완 PD를 놀란 눈으로 바라본다.

안치완=이거 제가 져야하는 건가요?

양한나=요령껏 하세요. 사회생활 잘 하시죠?

안치완=여기가 제 첫 직장이라.

묘한 신경전이 오간다. 양한나 아나운서는 반드시 미션을 완수하겠다는 각오가, 안치완 PD에게는 자존심이 걸린 대결이다.

center

두 번째 홀에서 양한나 아나운서가 일을 냈다. 9미터짜리 퍼팅을 그림같이 성공시키며 버디를 성공시킨 것. 안치완 PD는 보기를 기록했다.

양한나=사회 생활 하실 줄 아시네요(웃음).

안치완=아, 이게 아닌데.

동점 상황. 마지막 홀에서 안치완 PD가 친 공이 물에 빠졌다. 안치완 PD가 더블보기를 기록하면서 승리는 양한나 아나운서에게 돌아갔다.

안치완=물에 빠지는 바람에 망했어요.

양한나=연기를 잘 하시는 것 같아요(웃음).

안치완=한 판 더!

양한나=싫어요. '골프스타' 개발자 이겼다고 자랑할 거예요(웃음).

center

center

양한나=처음으로 자신있게 했던 것 같아서 좋아요(웃음). '골프스타'는 골프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최고라고 생각해요. 초보자도, 숙련자도 '골프스타' 하나면 끝! 어쨌든 오늘도 미션 완료!


글=데일리게임 강성길 기자 gill@dailygame.co.kr
사진=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ente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