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ABC] B과장이 야근을 하는 이유

직장인에게 가장 기분 좋은 단어는 무엇일까요? 개인차는 있겠지만 아무래도 '칼퇴'가 아닐까 싶은데요. 이번 ABC에서는 자처해서 야근을 하는 홍담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A사 홍보팀 B과장은 자주 야근을 합니다. 그리고 밖에서 식사를 하고 늦게 귀가하죠. 이유는 '집밥이 맛이 없어서'라고 하는데요. 동료들도 처음엔 정말 아내분의 음식 솜씨가 별로인 줄 알았습니다. 야근이 절로 생각날 정도로 말이지요.

하지만 알고보니 B과장의 야근에는 자상한 속내가 담겨 있었습니다. 지난해 11월 B과장의 아내는 둘째를 출산했는데요. 하루종일 육아에 매진해 피곤할텐데도 남편을 위해 밝은 표정으로 저녁을 차리는 아내를 본 B과장, 왠지 마음이 짠합니다.

이후부터 B과장은 조금이라도 아내의 수고를 덜어주고자 야근을 하기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항상 늦게 귀가하다보니 아이들의 자는 얼굴 밖에 볼 수 없지만 그래도 B과장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집니다.

야근을 하는 이유를 알게 된 후 다시 만난 B과장에게 "그런데 정말 집밥이 맛이 없냐"는 질문을 던지자 "그냥 그렇다"는 애매(?)한 답변이 돌아옵니다. 아내분께서 이 ABC를 꼭 보시길 바라며 이만 ABC뉴스 마치겠습니다.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