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 뉴스

마이더스 피오 흡수한 제닉스, 롤챔스 서머 시드는?

center
제닉스 스톰이 마이더스 피오 일부를 흡수하면서 팀 재편성에 나섰다. 하지만 기존 마이더스 피오 선수 중 두 명만 제닉스에 둥지를 틀면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이하 롤챔스) 시드 유지는 어려워 보인다.

제닉스 사령탑을 맡게 된 서민석 감독에 따르면 현재 마이더스 피오 멤버 중 '넥서스' 이준우, '익스펙트' 기대한만이 제닉스에 둥지를 틀었다. 애초에 정글러인 '썬' 오영교도 함께 하기로 했으나 거취 문제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오영교가 제닉스에 합류하기로 결심을 굳히면 제닉스 스톰은 마이더스 피오의 롤챔스 서머 시드를 고스란히 가져갈 수 있다. 마이더스 피오는 핫식스 롤챔스 스프링 2014 16강에 올랐기 때문에 차기 시즌에는 2차 예선부터 치를 수 있는 혜택을 받는다.

하지만 롤챔스 규정상 오프라인 예선 면제 시드는 멤버 세 명 이상이 존재할 때 받을 수 있다. 오영교가 제닉스가 아닌 다른 선택을 한다면 제닉스 스톰은 1차 예선부터 치러야 하는 것이다.

한편 제닉스는 스톰, 모즈룩 2팀 체제를 알리고 선수 충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데일리e스포츠 강성길 기자 gillni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