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손맛 살렸다" 워페이스 이용자 호평 줄이어

center
넥슨의 신작 FPS게임 '워페이스'에 이용자들의 호평이 줄잇고 있다. 기존 FPS게임에서는 접할 수 없던 타격감과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하는 '워페이스'만의 협동 모드가 이용자들을 매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워페이스'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이용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살필 수 있다. "명중할 때마다 뜨는 X자 표시가 타격감을 더해준다"(쉐퍼드중장), "클레이모어가 펑 터질 때 X자가 뜨면서 킬 표시 뜨면 그 재미는"(로마프리코), "클베, 파베보다 피격 위치도 나오고 타격감도 확실히 상향됐다"(흨콰) 등의 의견이 올라 있다.

'워페이스'가 제공하는 PvE 콘텐츠 '협동모드'도 호평받고 있다. 지난 10년간 FPS게임을 즐겨왔다는 한 이용자(애국보수)는 "요근래 그냥 쏘고 죽이는 형태의 FPS에 실증을 느껴왔는데 '워페이스'는 흥미롭고 신선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킬수를 올리지 않아도 상위권에 들 수 있는 보직인 메딕, 디테일하게 잘 만들어 시간가는 줄 몰랐던 협동모드 등 '워페이스'는 완성도 높은 게임"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협동모드는 기존 온라인 FPS게임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워페이스'만의 시네마틱 PvE 콘텐츠. 발칸반도, 중동 지역을 배경으로 다양한 미션을 제공한다.

로봇형 거대 무기 '메크2300'과의 전투를 비롯해 격추된 헬기에서 탈출해 아군의 구조를 기다리는 '서바이벌 미션', 아군의 전차에 탑승해 적진에 침투하는 '기동타격 미션', 적군의 헬기를 격추하는 '헬기격추 미션', 아군 전차를 호위하며 안전한 곳까지 이동하는 '호위미션' 등 콘솔게임에서나 볼 수 있었던 다양한 환경에서의 미션 플레이를 지원하는 점이 특징이다.

'워페이스'는 크라이 엔진, '크라이시스'로 유명한 크라이텍(대표 체밧 옐리)이 개발한 신작 온라인 FPS게임. 지난 23일 공개서비스에 돌입했다. tvN 인기 시트콤 '푸른거탑' 주인공들이 '워페이스'의 공식 홍보모델로 활동 중이다.

'워페이스' 국내 서비스를 총괄하는 넥슨 이정배 실장은 "정통 FPS게임을 기다려 온 이용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워페이스'만의 차별화 된 콘텐츠로 승부하겠다"고 말했다.

center

한편 지난 24일 tvN에서 방영된 '푸른거탑' 방송 말미에서는 '밀리터리 게임과 리얼 군대의 차이'라는 영상 클립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워페이스'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설정과 현실 속 군대의 차이점을 비교하는 내용이 흥미롭게 그려졌다.

가령 게임 내에선 다양한 장비가 존재하지만, 군대에선 한정된 장비만 지급된다는 점과 게임 내에선 슬라이딩, 협동액션 등 다양한 액션이 존재하지만 현실에선 사격 중 장난을 할 수 없다는 점, 게임 내에선 사격 실력이 좋은 사람이 최고지만 현실에선 온갖 시기를 받을 수 있다는 점 등이 비교 대상이 됐다.

[데일리게임 문영수 기자 mj@dailygame.co.kr]

◆관련 기사
차세대 온라인 FPS '워페이스'는 어떤 게임?
최강 비주얼 '워페이스' 실사보다 더 리얼한 게임 눈길
정통 슈팅 게임의 부활 '워페이스' FPS 세대교체 선언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