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신년사] 새로운 성공을 향하여

[[img1 ]]흑룡의 해 2012년이 저물었습니다. 길지 않은 온라인게임 산업의 역사 가운데 이처럼 '다사다난(多事多難)'했던 해가 있었던가 할 정도로 내우외환에 시달린 한해였지요. 셧다운제, 게임물등급위원회 예산삭감, 고포류 보드게임 규제 등 정책적 압박은 물론 외산게임의 대대적인 공습에 국내 게임업체들은 허덕여야 했습니다. 그나마 모바일 게임이란 새로운 기회의 땅이 펼쳐졌다는 점이 위안거리 이지요.

새로운 한해 2013년을 맞이해 게임업계에서는 새로운 각오와 계획을 세워야 할 때입니다. 복잡다단한 현실을 풀어갈 수 있는 힘은 미리 준비하는 것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2013년을 준비하면서 게임업계가 준비해야 할 것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무엇보다 게임업계에 시급한 것은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준비, 즉 정부와, 국회와의 대화입니다. 혹자들은 정책을 입안하고, 새로운 무대를 준비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게임업계가 당면한 정책적 과제들은 스스로 자초한 것이 많다는 점에서 정부의 역할로 떠넘기기 쉽지 않습니다.

셧다운제, 과몰입, 중독과 같은 문제들이 사회 현상으로 대두되기 이전에 게임업계는 이미 난관을 극복할 수 있는 여력이 분명히 있었습니다. '4N'으로 대변되는 게임업계 거대 기업들이 능력이 없어서 정책 입안 과정에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나 안일한 태도입니다. 그보다는 오히려 자사의 이익과 맞지 않아서, 이해득실을 따져 보느라 시간을 허비했다고 봐야합니다.

한창 게임심의 민간 자율화를 주장하다 막상 정부와 국회가 움직이자 한발 빼는 최근의 모습들이 바로 그 증거이겠죠. 여성가족부 등 정부부처가 셧다운제라는 칼날을 드러낼 때 불만을 터뜨렸던 것도 사실 게임업계의 대처가 늦었기 때문이지 능력이 없어서가 아니란 이야깁니다.

이제는 게임산업의 질적 성장과 내실을 다지기 위해서라도 게임업계가 힘을 모아야할 때 입니다. 필요하다면 게임산업협회를 필두로 산업이 정책적으로 보호받고 스스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한목소리를 모아야 할 때입니다.

특히 거대 게임업체를 이끄는 수장들에게 부탁하고 싶습니다. 게임산업이 공격 받을 때 리더십을 발휘해야합니다. 게임산업을, 한국 게임시장을 넓히고 육성시키기 위해 한자리에 모여봤으면 좋겠습니다. 넥슨 김정주 회장, 엔씨소프트 김택진 사장, NHN 이해진 의장, CJ 넷마블의 방준혁 고문 등이 한자리에 모여 산업의 미래를 위한 제언과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보는 것이 실현 불가능하다고 여겨지진 않습니다.

새로운 성공을 향하여 우리 모두 2013년 출발선 상에 섰습니다. 며칠전 대학교수들이 계사년(癸巳年) 새해를 하루 앞두고 '묵은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펼쳐낸다'는 의미로 '제구포신(除舊布新)'을 신년 사자성어로 꼽았다고 합니다. 게임업계에서도 이제와는 다른 '포신'이 위에서 부터 일어났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입니다.

데일리게임 역시 2013년 새로운 변화와 도약,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독자 제위 여러분의 건승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데일리게임 취재편집부 황재훈 부장]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