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서민 대표, ‘메이플’ 해킹 관련 경찰 소환 예정

‘메이플스토리’ 해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넥슨 서민 대표(사진)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소환을 연기해 달라는 넥슨의 요청을 받아들였기에 언제쯤 소환 조사가 이뤄질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준수의무 위반 혐의로 서 대표를 조사할 계획이다. 일단 참고인 신분이지만 조사에 따라 피의자 신분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 경찰측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서 대표가 회원정보 보호 조치를 왜 안했는지,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며, "현재로서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지만 조사과정에서 신분이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넥슨측은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소환 절차는 경찰 조사의 한 부분이며, 참고인 신분인 만큼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넥슨 관계자는 “경찰이 소환 조사가 필요해 참고인 신분으로 서 대표를 부른 것”이라며, “소환 여부만을 놓고 회사측 과실이 있다고 볼 수 없으며 조사에도 성실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넥슨의 인기게임 ‘메이플스토리’ 백업 서버가 해킹돼 1320만 여명의 회원정보 중 이름과 아이디(ID), 주민등록번호, 비밀번호 등이 유출됐다. 현행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정보통신 서비스 제공자가 개인정보를 취급할 때는 △내부 관리계획 수립 △침입 차단시스템 설치•운영 △접속기록 위•변조 방지조치 △백신 프로그램 설치 △암호화 기술을 이용한 보안조치 등의 침해방치조치를 의무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데일리게임 곽경배 기자 nonny@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