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美 커뮤니티 '포챈' 게임어워드, EA오리진 '최악 서비스' 1위

center
EA의 온라인 콘텐츠 판매 사이트 EA오리진의 서비스가 도마에 올랐다. EA오리진은 지난 18일 북미 게시판 포럼인 4챈(www.4chan.org)이 실시한 '2011 비디오 게임 어워드' 투표에서 소비자를 우롱한 '최악의 서비스'(Crimes Against Gaming)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것.

EA오리진은 5241명이 참여한 '최악의 서비스' 부문에서 2377표를 획득, 45.27%의 득표율로 수상했다. 이 부문은 출시 지연과 다운로드 콘텐츠로 도마 위에 오른 캡콤과 마이크로소프트 E3 발표내용, 소니 해킹, 유비소프트의 디지털 콘텐츠 권리 관리(DRM)등이 후보로 올랐었다.

투표에 참여한 게이머들은 EA오리진을 ▲배틀필드3 예약판매▲배틀필드3 특전 배송 문제▲오프라인보다 비싼 온라인 콘텐츠 가격▲개인 정보 유출 등을 이유로 '최악의 서비스'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EA가 출시한 '드래곤에이지2'는 증오스러운 게임 부문을 포함해 최악의 스토리, 최악의 게임성 부문을 수상하는 등 최악의 평가를 받았다.

한편 4챈 '2011 비디오 게임 어워드'에서는 전세계 10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콜오브듀티:모던워페어3'를 발전이 없는 게임으로 선정했으며 액티비전은 자본주의 정신에 충실한 개발사로 뽑았다.

[데일리게임 서삼광 기자 seosk@dailygame.co.kr]

cente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