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JCE, RPG 라인업 확보 '라임오딧세이' 퍼블리싱 계약


[데일리게임 허준 기자]

'프리스타일'과 '프리스타일풋볼' 등 스포츠게임으로 유명한 제이씨엔터테인먼트(대표 송인수, 이하 JCE)가 RPG 라인업 확보를 위해 '라임오딧세이'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JCE는 29일 분당 본사에서 '라임오딧세이'를 개발한 시리우스엔터테인먼트(대표 황병찬)와 한국 퍼블리싱 판권 조인식을 가졌다.

'라임오딧세이'는 '라그나로크' 개발진이 모여 제작 중인 신작 MMORPG로 게이머들 사이에서는 사실상의 '라그나로크2'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는 기대작이다. 이미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등지에 수출된 상태며 한국에서도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했다.

'체인징 MMORPG'를 표방하고 있는 '라임오딧세이'는 전투 외 콘텐츠가 게임에서 매우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생활형 MMORPG로 탄탄한 시나리오와 오밀조밀하면서도 방대한 콘텐츠가 강점이다. 특히 평화롭고 따듯한 판타지 세계관은 많은 여성 게이머들의 감성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계약체결로 JCE는 꾸준하게 퍼블리싱 사업에 투자함과 동시에 '프리스타일' 시리즈를 필두로 한 스포츠 라인업에 새롭게 MMORPG를 얹게 됐고 시리우스엔터테인먼트는 안정적인 퍼블리셔를 구함으로써 이미 해외시장에서 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고 있는 '라임 오딧세이'의 한국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JCE 송인수 대표는 "JCE는 온라인게임의 개발에만 머무르지 않고 꾸준하게 퍼블리싱 사업에 투자해왔으며 이러한 전략은 앞으로도 마찬가지"라며 "라임오딧세이는 붕어빵 MMORPG가 아니라 독특한 콘셉트과 게임 시스템에 높은 완성도까지 겸비해 이번 계약을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송 대표는 "세상에 없던 재미를 선사한다는 JCE의 게임 철학과도 부합하는 게임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시리우스엔터테인먼트 황병찬 대표는 "라임오딧세이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준 JCE와 함께 RPG 시장의 새로운 신화를 만들겠다"며 "개발과 서비스를 겸하고 있는 JCE의 오랜 노하우와 시리우스엔터테인먼트의 탄탄한 개발력이 시너지를 내 한국 시장에서 성공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JCE는 연내에 '라임 오딧세이'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한 후 내년 상반기 중으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jjoony@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