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네오위즈게임즈 3분기 매출 1215억원 기록 '한게임 추월'

[데일리게임 허준 기자]

네오위즈게임즈가 3분기 매출 1215억원을 기록하며 NHN 한게임의 3분기 매출 1058억원을 넘어섰다.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상엽)는 2010년 3분기 실적집계 결과 매출 1215억원, 영업이익 329억원, 순이익 255억원을 기록해 11분기 연속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 59%, 영업이익 52%, 순이익 71% 성장한 수치며 각각 전분기 대비 30%, 62%, 61% 성장한 수치다. 부문별 매출은 퍼블리싱 게임 916억원, 웹보드 게임 299억원이다.

네오위즈게임즈의 이같은 호성적은 월드컵 특수를 누린 '피파온라인2'와 '아바', '스페셜포스', '슬러거' 등 주요 타이틀이 꾸준히 돈을 벌어들였기 때문이다. 웹보드게임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며서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중국에서의 대박행진도 네오위즈게임즈의 매출을 끌어올렸다. 네오위즈게임즈는 해외에서만 450억원을 벌었다. 중국 동시접속자 수 200만명을 돌파한 '크로스파이어'와 '아바' 등이 해외에서 꾸준한 매출원으로 자리잡았다.

네오위즈게임즈 이상엽 대표는 "분기 첫 1000억원 돌파라는 놀라운 성장세를 보여주며 네오위즈게임의 국내외 퍼블리싱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4분기에도 신규 서비스 게임들이 성공적으로 서비스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해외 시장 진출 확대로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jjoony@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